경기도에서 학생인권조례가 통과되었다. 학생들의 힘보단 교육청에 의해 만들어진 조례라서 학교 현장에 얼마만큼 잘 정착될지는 알 수 없다. 학생들이 학생인권조례의 힘을 업고 스스로 인권을 만들려 하지 않고, 교육청이 해결해주길 기다릴까 우려스럽기도 하다. 여하간 경기도 학생인권조례 통과를 축하한다. 서울에서도 전북에서도 학생인권조례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. 경기도보다 더 좋은 학생인권조례를 아래에서부터 만들어갈 수 있기를.

 
(사진은 위에서부터 순서대로 학생인권조례 요구 피켓, 학생인권조례 정책협약식을 하는 곽노현 후보와 인권․교육활동가들, 서울 학생인권조례 제정운동 포스터, 전북 학생인권조례 제정운동 전단지)
 

Posted by 오승희

티스토리 툴바